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메뉴
아카이브
웹진
이용안내

만화계 소식

초기화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엔터, 웹툰 작가 대상 '스토리 크리에이터스 데이(SCD)' 성료

강풀, 천계영, 홍작가 등 250여 명 작가 참석한 가운데, 카카오엔터 스토리 사업 전략 발표, 작품 활동을 위한 법무 지식 강연, PD와의 소통 시간 등 알찬 행사 구성

2024-07-09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카카오엔터, 웹툰 작가 대상 '스토리 크리에이터스 데이(SCD)' 성료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권기수, 장윤중)는 3일 더블트리 바이 힐튼 서울 판교에서 웹툰 작가 대상으로 ‘스토리 크리에이터스 데이(SCD)’ 행사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이날 ‘무빙’의 강풀, ‘경이로운 소문’ 장이, ‘승리호’ 홍작가 등 250여 명의 작가가 자리를 가득 채운 가운데 카카오엔터 스토리 사업 전략을 공유하고 파트너십을 한층 견고히 하는 시간을 가졌다.

  ‘스토리 크리에이터스 데이’는 지난 4월 웹툰, 웹소설 CP사(Content Provider) 대상으로 개최했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스토리 비즈니스 데이 2024(SBD 2024)’에 이은 웹툰 작가 대상 행사다. 카카오엔터는 다음웹툰 때부터 작가들을 위한 오프라인 행사를 꾸준히 진행해 왔으며, 이번에는 코로나19 이후 4년 반 만에 열린 행사로 더욱 높은 참석률을 기록했다. 지방에 거주하는 작가들을 위해서도 오는 12일 부산에서 ‘스토리 크리에이터스 데이’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박종철 스토리사업 부문 대표, 박정서 부사장의 오프닝 인사를 시작으로 웹툰 사업 전략, IP 2차 창작 사업, IP 마케팅 전략, 법무 강연으로 구성된 발표 세션과 PD 및 작가 간 소통의 시간, 럭키드로우 이벤트로 다채롭게 구성됐다. 카카오엔터 만이 갖는 차별적 경쟁력과 가능성, 새롭게 개편된 스토리 사업 전략을 공유하는 한편, 저작권 침해와 표절 등 작품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법무 지식 강연이나 행사 중간중간 PD와의 소통 시간을 충분히 마련해 작가들에게 높은 호응을 받았다.

  개회사를 연 박종철 스토리사업 부문 대표는 카카오엔터 스토리 사업 방향성으로 ▲ 카카오페이지, 카카오웹툰 양 플랫폼 간 시너지를 위한 오리지널 웹툰 경쟁력 강화 ▲ IP의 글로벌 공급과 2차 창작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 ▲ ‘헬릭스’ AI 적용 확대를 통한 플랫폼 운영 전략 고도화를 꼽았다. 박 대표는 “지난해 4분기 기점으로 성장 추세로 돌아선 카카오엔터 스토리 부문은 올해 IP와 플랫폼, 운영 등 조직을 통합하여 추진력을 높이고 있다”며 “다음웹툰 시절부터 오랜 시간 여기계신 작가들과 함께 만들어온 유수의 콘텐츠를 바탕으로 이제 더 큰 도약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어서 박정서 부사장은 “지금의 웹툰 시장을 ‘무주공산’이라고 말하고 싶다”며 “시장이 변화하는 주기상 이제 뛰어난 콘텐츠가 등장해 다시금 성장세를 만들어낼 시기를 앞두고 있다고 본다. 여기에 계신 작가님들과 이 ‘무주공산’을 어떻게 개척해서 정상에 오를지 생각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일 것”이라고 말했다.

  발표 세션에서는 앞서 박종철 대표가 밝힌 스토리 사업 방향성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이뤄졌으며, 작가들의 뜨거운 관심과 화기애애한 반응으로 현장의 열기를 더했다. ‘다이어터’, ‘지옥사원’의 캐러멜 작가는 “웹툰 시장의 판도에 대해 궁금한 점이 많았는데 이를 해소할 수 있었고,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작품을 준비해야 할지 감을 잡을 수 있었다. 무엇보다 그렇게 작품을 만들다 보면 카카오엔터에서 훌륭하게 지원해 주리라는 믿음이 생겼다”고 전했다. 6년 만의 반가운 시즌 복귀 소식을 알린 ‘어쿠스틱 라이프’의 난다 작가도 “기존에 알고 있던 것보다 카카오엔터가 물밑에서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지 알게 됐고, 숏폼 마케팅 등 트렌드에도 발빠르게 대응하는 것을 보면서 카카오엔터에 작품 홍보는 믿고 맡겨두고 작업에만 집중할 수 있겠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올 하반기 신작 ‘웰컴 투 언데드파크’를 통해 카카오웹툰과 본격적인 협업을 시작하는 쿠기 작가는 “오늘 발표를 들으며 작가 혼자 작업하는 것이 아니라, 카카오엔터와 함께 작품을 만들어간다는 느낌을 받아 신선했다”며 “카카오엔터의 글로벌 및 2차 창작 사업, SNS 마케팅 홍보에 대한 현황과 전략을 들으며 앞으로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고 전했다. 카카오엔터 산학프로그램을 통해 올 여름 카카오웹툰에서 ‘장르적 그녀’로 데뷔를 앞둔 우연채 작가도 “카카오엔터에서 부문별로 성장 방향성을 자세히 설명해줘서 앞으로 작품을 어떻게 구상해야 할지 깊게 생각할수 있었고, 평소에 자주 만날 수 없었던 동종 업계 작가님들과 만나 담소를 나눌수 있어서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